정의를 실천하는 이순신 포럼

충무공 이순신 > 이순신 리더쉽

이덕형이 경험한 이순신의 능력과 인품!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21-09-13

조회 210



이덕형이 경험한 이순신의 능력과 인품! 



선조실록 (1598. 12. 7. 戊午)
좌의정 이덕형(李德馨)의 장계는 이러하였다.
이순신(李舜臣)이란 사람을 신은 그 전에는
얼굴도 본 적이 없었습니다
. 한 번쯤 서신
왕래를 한 것만 가지고 그가 어떤 사람인지
알 수는 없었습니다
. 전날에 다만 원균(元均),
그가 일처리를 옳지 않게 한다고 하는 말만
듣고는 짐작하기를
, 재능은 있지만 진실성과
용감성은 남만 못한 것 같다고 여겼을뿐 입니다
.

그러다가 신이 본 도에 내려가서 바닷가의 백성
들이 입을 모아 칭송하며 떠받들어 마지않는
것을 보고
, 또 그가 4월 달에 처음으로 고금도
(古今島)에 들어갔는데도 여러 가지 옳은 조치
들을 극진히 취하였기 때문에 서너달 가량 되는
동안에 저번 한산도에서 마련했던 것보다 더
많은 백성들과 군량을 마련하였다는 말을
듣고서야 비로서 그가 재능이 남보다 뛰어난
사람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 - (後略) - 

-
박기봉 편역 [충무공 이순신 전서] - 에서 발췌  

이순신 장군께서 돌아가시고 나서야 장군의
능력과 인품에 감동한 좌의정 이덕형이
승리를
알리던 날 군량을 운반하던 사람들이 이순신이
전사하였다는 소식을 듣고는 무지한 늙은이
,
어린이들까지도 수없이 떨쳐 나와서 울며불며
조문하였습니다
. 사람들 속에서 이런 신망을
얻는다는 것이 어찌 우연한 일이겠습니까
?”
하며 이순신의 죽음을 안타까운 마음으로
전하고 있습니다
.

우리는 알고 있습니다
. 언제나 이순신의 멘토로서
지원을
아끼지 않았던 영의정 유성룡, 조선 최고의
거북선을 제작한
군관 나대용, 이순신을 살리려고
신구차를 올린 정 탁 대감 등 끝까지 믿고 의지하며
최선을 다해준 사람들이 주위에 있었습니다
.

이순신은 늘 따뜻한 배려와 소통으로 임금을 비롯하여
부하들에게도 사람의 도리를 저버리지 않는 예를
다하였으며 왜적의 어린 포로들까지도 주위의 모든
사람들을 어질게 대했습니다
. 내가 차라리 남솔(濫率)
이라는 죄를 지을지언정 조카들을 버릴 수 없다는
집안의 어른으로서 가정사를 돌보셨습니다
.

어떠한 어려운 처지에 있더라도 백성들의 안위를
먼저
생각하며 의연하게 처신하셨습니다. 모함을
받아 삼도수군
통제사 자리를 빼앗기고 한양으로
끌려 올라갈 때에도 나라를
위하는 충성스런 마음
에는 변함이 없었습니다
.

백의종군 길에 어머니를 여의고 장례도 제대로
치르지 못하고 떠났을 때도
, 명량대첩의 승리로
제해권을 되찾은 기쁨도 잠시
왜적의 칼날에
사랑하는 셋째아들 면을 잃고
, 종 강막지의 소금
창고 안에서 소리죽여 울면서도 참고 견디어
내셨습니다
.

이순신 리더십의 요체는 사람을 부르고 모으며,
그들을 어질게 대하고, 시작한 일은 어떠한 고
난이 들이닥쳐도 끝까지 밀고
나가는 이순신의
진정성 있는 삶의 모습 입니다
. 이순신의 (),
(), ()은 그의 충효정신에서 나오는
바른 마음의 산물이며 바르게 실천하는 리더의
덕목을 행동으로 보여주고 계십니다
.

글 이부경
010-2228-1151/pklee95@hanmail.net


추천메일 보내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