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순신포럼

  • 로그인
  • 회원가입
  • 고객센터
  • 사이트맵
  • 추천메일보내기

충무공 이순신 > 이순신 리더쉽

455 건의 게시물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검색하기

전쟁 중에서도 경제를 일으킨 CEO 이순신(2010. 3. 22) (0)
관리자 | 2010.03.25
전쟁 중에서도 경제를 일으킨 CEO 이순신 “삼가 상의드릴 일로 아뢰나이다. 영남의 피난민들로 본영 경내에 들어와 사는 자들이 200여 호나 되는데, 모두 임시로 거접(居接) 시키기는 했으나 겨울을 나기 어렵고, 당장 이들을 구제할 물자들은 백방으로 생각해 보아도 얻을 계책이 서지 않습니다. 비록 난리를 평정한 뒤에는 제 고장으로 돌려 ..
어찌 가만히 앉아서 망하기만을 기다린다는 말인가.(2010. .. (0)
관리자 | 2010.03.14
어찌 가만히 앉아서 망하기만을 기다린다는 말인가. [(명나라) 병부(兵部)에서 건의 하였다. “요동 순무(巡撫) 학걸이 공문을 보내왔는데, ‘왜적이 대동강을 건너오자 조선의 왕과 신하들은 곧바로 달아나 버렸습니다. 군대가 패하여 조선 국왕 이 요동으로 들어오려 할까봐 걱정입니다. 이를 거절하자니 어질지 못한 것 같고, 이를 받아들이자니 어디에..
삼일절에 이순신 장군을 생각 합니다.(2010.3.3) (0)
관리자 | 2010.03.03
삼일절에 이순신 장군을 생각 합니다. 안녕하십니까? 봄비가 내렸지만 꽃샘 추위인지 아주 쌀쌀한 날씨입니다. 이런 추위 속에서 매화가 핀다고 하니 신비스럽기만 합니다. 그런데 우리는 매화꽃인가 봅니다. 왜냐하면……. 오늘은 삼일절! 기미년 삼월 일일 정오, 대한민국만세를 목이 터져라 부르며 거리로 뛰어나온 우리 선열들의 함성이 들리는 듯 합..
소탐대실(小貪大失)(2010.2.22) (0)
관리자 | 2010.02.21
소탐대실(小貪大失) 1594년 2월13일 임술_맑고 따뜻하다. 아침에 영의정에게 회답편지를 썼다. 식사 후에 선전관[송경령]을 불러 다시 이야기했다. – 중략 – 그때 경상 군관 제홍록이 삼봉 으로부터 와서 말하기를, “적선 8척이 들어와 춘원포에 정박하였으니, 들이칠 만하다.”고 하였다. 그래서 곧장 나대용을 원수사에게 보내어 상의케 ..
근하신년, 고향에 잘 다녀 오십시요.(2010.2.8) (0)
이부경 | 2010.02.08
謹賀新年, 고향에 잘 다녀 오십시요. 1592년 1월1일(任戌). 맑다. 새벽에 아우 여필과 조카 봉, 아들 회가 찾아와서 함께 이야기하였다. 다만 어머님을 떠나서 두 번이나 남도에서 새해를 맞게 되니 간절한 회포를 이길 길이 없다. – 후략 – 1594년 1월1일(庚辰). 비가 퍼붓듯이 내렸다. 어머님을 모시고 같이 한 살을 더하게 되니 이것은 ..

   91